일본 펑크 밴드

일본 펑크 밴드, 한국 크로스컨트리 투어 시작
최근 정치적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일본 펑크 씬은 팽팽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어 코로나19 사태 이후 한국을 방문하는 첫 해외 밴드 중 한 명이 인근 섬나라 출신인 것은 당연하다.

일본 펑크 밴드

토토사이트 교토 출신의 스케이트펑크/멜로딕 하드코어 밴드 Stone Leek이 이번 주말 4일간의 크로스컨트리 투어를 위해 한국에 옵니다.

목요일 대전 산타클로스에서 시작해 금요일 광주 클럽 부직, 토요일 서울 클럽 샤프, 일요일 충북 청주 클럽 지지직으로 이어진다.

각 쇼에는 15개 밴드가 참여하는 전국 각지에서 온 몇몇 지역 펑크 밴드와 엄선된 지역 펑크 밴드가 등장합니다.

서울 레이블 Victim Records에서 발매한 컴필레이션 앨범 “All Kinds of Victim Vol. 3” 발매를 축하하기 위한 것입니다.

Stone Leek를 포함한 대부분의 투어 밴드는 24트랙 컴필레이션에 있습니다.more news

2014년 원래 의류 브랜드로 Victim을 설립한 윤기선은 코리아 타임즈에 자신의 레이블이 전 세계에서 한 번도 들어본 적 없는 밴드로부터

판촉 자료를 받아왔다고 말했다. 그의 주목을 받은 한국 투어.

하드코어 밴드 Sink to의 멤버이기도 한 윤은 “Stone Leek는 일본에서 너무 오랫동안 활동하여 일부 Victim Records 크루들의 음악을 즐겨 들었다. 메일을 받았을 때 우리는 모두 기뻤다”고 말했다.

Rise, 스카펑크 밴드 Modjett 및 뉴메탈 밴드 Bad Flip.

“Stone Leek은 꽤 전형적인 일본 펑크 밴드입니다.

처음 그들의 음악을 들었을 때 ‘연주를 정말 잘한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습니다.

일본 펑크를 들으면 이런 반응이 많이 나온다. 그런데 들을수록 일본 특유의 감성을 느낄 수 있어서 좋다.

일본 펑크 밴드

그게 일본 멜로코어 음악의 매력이자 스톤리크의 매력인 것 같다”고 말했다.

불행히도 Stone Leek의 한국 우편물이 2020년에 도착했고 전염병으로 인해 모든 여행 계획이 중단되었습니다.

윤씨는 여행 제한 속에서 해외 투어를 기획하기 보다는 스톤 리크를 초청해 편집에 참여했다.

윤은 “투어와 녹음 등 재미있는 일을 하는 것을 좋아한다. 좀 더 독창성이 있는 펑크 밴드가 있다면 그들의 앨범을 프로듀싱하고 싶다”고 말했다. “재미있는 일을 많이 하고 싶은데 그러기 위해서는 전 세계 친구들과 함께 하면 더 재미있을 것 같아요.”

Stone Leek의 음악은 특이한 믹스입니다. 윤이 말했듯이 밴드는 일반적으로 스케이트펑크 보컬과 기타를 기반으로 하는 강렬하고 거의

메탈 스타일의 드럼에 의해 구동되는 일본 밴드의 전형인 매우 에너제틱합니다.

Stone Leek의 기타리스트/보컬인 Akira Fukurai는 번역 소프트웨어의 도움을 받은 이메일 인터뷰에서 Korea Times와의 인터뷰에서 “정말

자주 하는 말이지만 저는 메탈에 대해 잘 모릅니다.

“(미국 레이블) Fat Wreck Chords의 밴드에서 볼 수 있듯이 1990년대 이후 펑크는 초기 펑크와 메탈 음악의 융합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밴드의 영향이 자연스럽게 메탈 요소를 가져왔다고 생각합니다.”

무엇이라고 부르든 한국의 진흙 구덩이에 불을 붙일 믹스입니다.

Fukurai는 2002년에 밴드를 설립했으며, 그가 회상하듯이 그들은 밴드 이름을 짓기도 전에 짧은 시간에 공연에 초대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