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 밀레니얼 세대는 자신이 자란

연구: 밀레니얼 세대는 자신이 자란 곳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습니다.

연구

밤의민족 중소 규모의 버지니아 비치에서 자란 Andrew Waldholtz는 대도시에서 살기를 원했고 대학을 위해 컬럼비아 특별구로 이사했습니다.

비교적 물가가 비싼 도시에서 4년을 보낸 후, 그는 더 저렴한 곳에서 살기를 원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35세의 Waldholtz는 중서부의 경제적인 가격과 기업 규정 준수 분야에서 경력을 쌓을 수 있는 기회가 있는 St. Louis에서 행복한 타협점을 찾았습니다.

현재 버지니아 비치에서 940마일(1,513km) 떨어진 곳에 살고 있는 Waldholtz는 21세기에 성인이

된 다른 사람들 중에서 분명히 소수에 속합니다. 인구 조사국과 하버드 대학교 연구원들이 월요일에 발표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26세까지 미국 젊은이의 3분의 2 이상이 자신이 자란 곳과 같은 지역에 살았으며,

연구: 밀레니얼 세대는

80%는 161킬로미터 미만으로 이사했고 90%는 500마일 미만에 거주했습니다. 804km) 떨어져 있습니다.

이 연구에 따르면 흑인과 히스패닉 개인의 이주 거리는 백인 및 아시아 청년 성인에 비해 더 짧았으며 소득이 높은 부모의 자녀는 부유하지 않은 부모의 자녀보다 고향에서 더 멀리 여행했습니다.

보고서는 “많은 개인에게 ‘경제적 기회의 반경’은 상당히 좁다.

청년기는 미국에서 이민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기간입니다. 이 연구는 주로 1984년에서 1992년 사이에 태어난 사람들이 자신이 자란 통근 구역에서 이사할 가능성을 조사했습니다.

통근 구역은 다음과 같은 하나 이상의 카운티로 구성됩니다. 지역 노동 시장을 반영하고 미국에는

700개 이상의 통근 구역이 있습니다. 연구의 출생 범위는 일반적으로 밀레니얼이라고 하는 세대와 겹칩니다.

10년 단위의 인구 조사, 설문 조사 및 세금 데이터를 활용한 연구에 따르면 젊은 성인의 가장 흔한 목적지는 그들이 자란 곳 근처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예를 들어, 시카고 지역에서 자란 사람들의 4분의 3이 그곳에 머물렀습니다. Rockford는 일리노이주에 이사를

가서 머물렀지만 시카고에서 온 청년 성인의 1%도 되지 않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었습니다.

연구와 함께 제공되는 대화형 데이터 도구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는 다른 주로 이사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었지만 시카고에서 온 청년 성인의 1.1%에 불과했습니다.more news

청년들이 이주한 곳은 인종별로 다양하다.

애틀랜타는 고향을 떠나는 젊은 흑인 성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목적지였으며 휴스턴과 워싱턴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고소득 가정에서 자란 젊은 흑인 성인은 저소득 가정의 성인보다 “새로운 대이주”로 이 도시로 이사할 가능성이 몇 배 더 높았습니다.

고향을 떠나는 백인 성인들의 경우, 뉴욕, 로스앤젤레스, 워싱턴, 덴버가 가장 인구가 많은 목적지였습니다. 로스앤젤레스와 뉴욕은 아시아인과 히스패닉계 젊은이들이

가장 많이 찾는 여행지였습니다. 샌안토니오와 피닉스도 히스패닉에게 인기가 많았고 샌프란시스코도 아시아 젊은이들에게 인기가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