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의 WHO 사무국장

아시아의 WHO 사무국장, 인종차별 혐의로 기소, 무기한 휴가

아시아의 WHO

토토사이트 런던
AP 통신이 입수한 내부 서신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 지역 최고 책임자인 카사이 다케시(Kasai Takeshi) 박사가 그의 직책에서 무기한 해임됐다고 밝혔다.

카사이의 해임은 AP 조사에서 수십 명의 직원이 그를 인종차별적이고 학대적이며 비윤리적인 행동으로 고발한 것으로 밝혀진 지 몇 달 만에 나온 것이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지난 금요일 서태평양 직원들에게 카사이가 더

이상 설명하지 않고 “휴가 중”이라고 말했다. Tedros는 Zsuzsanna Jakab 부국장이 화요

일 WHO의 지역 본부인 마닐라에 도착하여 “비즈니스 연속성을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언론에 말할 권한이 없기 때문에 신원을 밝히지 말 것을 요청한 2명의 WHO 고위 관리는 카사이가 내부

조사관들이 위법 행위에 대한 불만 사항 중 일부를 입증한 후 연장된 행정 휴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아시아의 WHO

WHO는 성명에서 카사이가 얼마나 오랫동안 자리를 비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엔 보건당국은 그에 대한 조사가 계속되고 있으며 지역 국장이 해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Kasai는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지만 이전에 그가 인종 차별적 언어를 사용하거나 프로답지 못한 행동을 했다고 부인했습니다.

AP통신은 지난 1월 30명이 넘는 직원들이 WHO 고위 경영진과 WHO 집행이사회 구성원들에게 기밀 고소장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문서와 녹음에 따르면 Kasai는 직원들에게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했으며 일부 태평양 국가에서 COVID-19의 증가를 “열등한 문화, 인종 및 사회경제적 수준으로 인한 역량 부족”으로 비난했습니다.

Kasai 밑에서 일하는 몇몇 WHO 직원들은 그가 모국인 일본이 기부로 정치적 점수를 얻는 데 도움이 되도록 민감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정보를 부적절하게 공유했다고 말했습니다.

AP 보고서 며칠 후 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은 카사이에 대한 내부 조사가 시작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몇 달 후 WHO 직원들은 Kasai가 조사를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직원들은 지난 4월 유엔 사무총장 집행이사회에 보낸 서한에서 카사이가 고위 관리자들에게 혐의가 있는 모든 문서를 파기하도록 지시했고 IT 직원에게 “모든 직원의 이메일을 모니터링하도록” 지시했다고 적었다.

Kasai는 15년 이상 근무한 WHO에서 일하기 전에 자국의 공중 보건 시스템에서 경력을 시작한 일본 의사입니다.

조지타운 대학교 공중보건법과 인권에 관한 WHO 협력센터 소장인 로렌스

고스틴에 따르면, WHO 지역 국장의 해임은 일시적이라 해도 “전례가 없다”고 한다. 고스틴은 “WHO에 나쁜 지역 이사들이 많이 있었지만 이런 행동은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Kasai에 대한 일본의 지원 철회는 그의 해고를 앞당길 수 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일본 정부 관리는 WHO가 공정한 조사를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Kasai의 해임은 2018-2020년 콩고에서 에볼라 발병 당시 밝혀진

성학대 기간을 포함하여 비윤리적이고 때로는 불법적인 행위의 가해자를 징계하기를 꺼려했던 WHO의 과거와 극명한 대조를 이룹니다. 80개 이상 More news